기술서적

포어의 '생각을 빼앗긴 세계'와 실리콘밸리

홀어스 카탈로그는 반문화의 가치들을 테크놀로지로 변모시켰다

이성규 2019년 08월 02일

image

1부 : 생각을 독점하는 기업들

1 실리콘밸리 문화의 기원

  • 도구가 독점 산업과 군국주의자들에 손아귀에서 풀려나서 개인에게 주어지면 개인은 더욱 자족적이 존재가 될 수 있다. 스스로를 더 잘 표현할 수 있게 된다는 것이다.(p.34)
  • 1960년대 말에 퍼스널 컴퓨팅의 모든 기초는 개발되었따. (35)
  • 홀어스 카탈로그는 반문화의 가치들을 테크놀로지로 변모시켰다. (36)
  • 앨린 케이는 홀어스 카탈로그에 올라온 책들을 모조리 구매해서 사무실의 서가에 모아두게 했다. 훗날 케이는 미래를 보게 해준 사람이 브랜드였다고 한다. (36)
  • 테크 기업들의 계보가 히피들의 공동체까지 이어진다는 사실은 좋은 징조가 아니다. 그들의 공동체 실험이 실패로 끝났기 때문이다.(38)
  • 인디언 보호구역과 공동체를 생각할 때 느끼는 소속감과 진정성이야말로 그(스튜어트 브랜드)가 생각하는 완전한 일체감이다. (39)
  • 그는(매클루언) 인쇄기술이 등장하기 이전의 세상, 사람들이 직접 대면해서 상호작용하던 구전 문화를 꿈꿨다. (41)
  • 매클루언은 컴퓨터 테크놀로지와 지구촌이 가진 잠재적인 위험을 알고 있었다. 거짓 소문은 빠르게 확산되고, 감시의 기회가 늘어나면서 사생활은 더이상 존재하지 않을 것이다. (41)

2장 구글이 바라보는 역사

  • 기술사학자인 조지 다이슨이 구글 본사 캠퍼스인 구글플렉스를 바문했을 때 한 엔지니어는 대수롭지 않게 이렇게 털어놨다. "사람들이 읽게 하려고 책을 스캔하는 게 아니에요. AI가 읽게 하려고 스캔하는 겁니다." 그게 사실이라면 구글이 프로젝트를 비밀리에 진행하려던 이유를 쉽게 이해할 수 있다. (77)

6장 테크 기업의 밀실 거래

  • 지식 독점 기업은 우리가 사는 민주주의에 독특한 권력을 행사할 수 있다. 그들은 단지 특정 책의 흥행을 결정짓는 정도가 아니라 공화국의 운명에 영향을 미친다. 우리에게 전달되는 정보를 취사선택해서 특정 이슈나 정치인에 대해 우리의 견해를 형성하는 데 영향을 미칠 만한 결정을 내린다. (145)
  • 전신이 처음 등장했을 때 사람들은 정보를 전달하는 속도와 거리에 열광했다. 월드와이드엡이 등장했을 때 열광했던 것과 별반 다르지 않았다. 19세기 지식인들은 새롭게 등장한 이 기술이 시간과 공간의 한계를 무너뜨리고 넓은 세상을 한 동네로 좁혔다면서 찬사를 보냈다. (1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