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 스타트업 뉴닉25억원의 시리즈A 투자를 유치했다는 소식 다들 들으셨을 겁니다. 국내 미디어 스타트업 씬에선 이례적일 정도로 큰 규모의 투자를 유치한 사례라고 할 수 있을 겁니다. 긱블이 2020년 12월 시리즈A를 통해 20억원의 투자를 유치한 전례에 이어 또 한번 새로운 마일스톤을 찍었다고 볼 수 있습니다.

뉴닉이 어느 정도의 가치를 평가받고 25억원을 유치했는지는 알려지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대략 추정해보건대 포스트 밸류에이션 100억원 정도가 되지 않을까 합니다.(이보다 작을 수도 있긴 할 겁니다). 어찌됐든 대략 100억원 내외로 보고 이 기업가치가 국내 일간지들과 비교했을 때 어느 정도의 규모인지를 파악해 보려고 합니다. 그래야 그 의미가 충분히 조명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아래 표를 먼저 보시기 바랍니다.

언론사 매각 연도 인수자 매각 지분율 매각가액 기업가치 매출액(매각당시) 주당 가액 기타 매출액 대비 가치
한국일보 2015년 동화기업/동화엠파크 100%(308만주) 513억원 513억원 569억원 ₩10,000 152억원 부채 인수 1.168717047
헤럴드 2019년 중흥토건 47.78%(95만주) 684억원 1433억원 593억원 ₩71,610 2.416526138
서울신문 2021년 우리사주조합 19.4%(161만주) 180억원 927억원 725억원 ₩11,152 1.27862069

이 표는 최근 매각된 주요 국내 신문사들의 기업가치를 전자공시 자료를 기반으로 추정/확인한 자료입니다. 계산식은 단순합니다. 인수자의 공시자료에 기입된 인수한 주식수와 인수한 가격을 바탕으로 주당 가격을 계산했고요. 여기에 발행주식수를 곱해서 도출했습니다. 기타 계약조건에 따라 약간의 오차가 있을 수는 있겠지만 큰 차이는 나지 않을 겁니다.

추정 기업가치 : 한국일보 513억원, 서울신문 927억원, 헤럴드 1433억원

위 표를 바탕으로 뉴닉의 가치를 비교해 보면, 뉴닉이 3년 만에 얼마나 크게 성장했는지를 알 수 있습니다. 한국일보는 2015년 당시 동화기업과 동화엠파크에 지분 100%를 513억원에 매각했습니다. 지분 기준으로 가치를 단순 계산하면 513억원이라는 의미입니다. 여기에 동화그룹은 한국일보의 부채 152억원도 인수했죠. 즉 한국일보를 인수하는데 지불한 비용은 665억원입니다. 이는 현재 뉴닉의 가치와 비교할 때 약 5~6배라고 할 수 있습니다. 물론 지금의 한국일보 기업가치는 이보다 훨씬 클 겁니다.

가장 최근 사례는 서울신문을 들 수가 있습니다. 현재 서울신문은 호반건설의 지분 19.8%를 우리사주조합이 인수하는 절차가 진행이 되고 있죠. 이 과정에서 기업가치 평가가 이뤄졌습니다. 여러 보도를 보면, 서울신문 우리사주조합이 호반건설의 서울신문 지분 19.4%(161만4000주)를 인수하는데 약 180억원을 지불해야 한다고 합니다. 주당 가격으로 환산해 전체 기업가치를 추정해 보면 대략 927억원이라는 숫자가 나옵니다. 전신인 대한매일신보의 역사(1904년 설립)까지 포괄하면 110년 넘는 전통의 신문사가 현재 기업가치로 뉴닉의 9배 수준에 불과한 것이죠.

이번엔 헤럴드와 비교를 해볼까요? 앞선 사례와 조금 다른 점을 발견할 수 있습니다. 통상 국내 종합일간지의 기업가치는 당해 매출액의 1.2배 수준으로 거의 수렴하는 분위기입니다. 한국일보, 서울신문의 사례가 이를 뒷받침합니다. 하지만 경제전문지는 완전히 다르게 가치가 형성되고 있습니다. 2019년 당시 헤럴드의 추정 기업가치는 1433억원입니다. 중흥토건이 95만5955주를 684억원에 인수를 했었죠. 해당 연도 매출액이 593억원이었던 점을 감안하면 매출액 대비 기업가치가 2.4배나 됩니다. 뉴닉과 비교해도 14배나 큰 기업가치를 지니고 있는 셈입니다.

뉴닉과 종합일간지의 가치 역전은?

사실 국내 종합일간지의 매출 하락은 뚜렷해지고 있는 상황입니다. 신문사만 봤을 때 말이죠. 시장 내 가치방정식이 매출액 대비 1.2배라고 가정하면, 큰 반전이 있지 않은 이상 기업가치 하락은 불가피하다고 볼 수 있습니다. 반면 뉴닉은 성장 산업에 올라탔거나 타는 중이라고 볼 수 있죠. 기업가치 상승은 그들의 노력 여하에 따라 빠르게 일어날 수 있는 조건입니다.

앞으로 3~4년이 관건일 듯합니다. 신문사들의 매출 하락이 지속되고, 뉴닉의 가파른 성장세가 유지된다면, 3~4년 뒤면 웬만한 신문사들과 기업가치가 대등해지는 수준에 뉴닉에 올라올 수도 있을 겁니다. 예를 들어 국민일보 2020년 매출액이 464억원인데요. 1.2개 기준을 적용하면 556억원 정도의 가치로 시장에서 평가를 받을 수 있을 겁니다. 뉴닉이 현재와 같은 속도로 5배 정도의 규모로 3~4년 성장하게 되면 그렇다는 얘기입니다.

국내 종합일간지 국민일보의 2020년 매출액(출처 : DART)

뉴닉이 이번에 유치한 투자금을 바탕으로 확장의 방향을 잘 잡게 된다면, 그리고 수익원을 다각화해서 기반을 탄탄하게 가져간다면, 기업가치 역전을 3~4년 뒤에는 관찰할 수 있을 겁니다. 시리즈B 투자를 염두에 두고 있는지는 잘 모르겠지만 대략 그 시점이 역전의 기점이 되지 않을까 생각됩니다.

이건 어디까지나 추정과 개인적인 기대가 함께 녹아든 해석이라는 점을 잊지는 말아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