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달 언론사람 기고문이 언론사람 웹진에 발행됐네요. 이 주제를 선택하게 된 건 논문 학술지 디지털저널리즘에 발행된 'Uneasy Bedfellows: AI in the News, Platform Companies and the Issue of Journalistic Autonomy' 이 논문 때문이었다는 사실은 이미 알려드린 적이 있습니다. 저자인 펠릭스 사이먼은 여기사 자주 다루는 로이터저널리즘(학)연구소의 연구원이기도 하고, 예전 컬럼비아저널리즘스쿨 토우센터의 펠로우이기도 했죠. 관심 있게 보고서를 읽어 본 분이라면 한번쯤 이름은 들어보시지 않았을까 합니다. 익숙한 이름이었기에 논문을 찾아보게 됐고요. 덕분에 여러 과거 관련 논문을 살펴볼 수 있는 기회도 가지게 됐답니다. 요즘처럼 빅테크와 언론사 간의 관계를 다루는 담론들이 무성한 시점에 아래와 같은 화두를 살짝 던져봤습니다.


펠릭스 사이먼(Felix Simon, 2022)은 중력이론에 빗대 이렇게 말한다. “더 큰 질량을 가진 물체로서 플랫폼 기업은 작은 물체보다 더 강한 중력을 발휘하여 후자를 궤도로 끌어들인다.” 결국 빅테크 기업의 강력한 AI 인프라는 언론사처럼 상대적으로 자금력과 기술력이 부족한 기업들을 중력의 힘처럼 안으로 빨아들이게 되고 그 의존성도 심화시키게 된다는 것이다.

뉴스룸의 AI 도입은 많은 장점들을 가지고 있다. AP의 보고서가 입증했듯, 기자들의 작업량을 상당량 감소시키고, 언론사가 더 많은 권력을 감시하는데 도움을 주기도 한다. 소규모 지역 언론사가 보도 범위를 확장하는 데에도 기여할 수 있다. 하지만 그 이면에는 더 깊은 ‘인프라 포획’이 불가피하게 자리하게 된다. 오픈소스 AI 모델을 활용할 기회마저 축소되면서, 언론사의 자율성은 위협받게 되는 국면으로 나아가고 있다.

한 가지 희망이 있다면, 이러한 인프라 포획의 위험을 언론사들이 인지하고 있다는 사실이다. 자체 AI 기술 구축과 협업의 동기부여도 여기서 비롯되고 있다. 당분간의 빅테크 의존은 불가피하더라도 공적 부문의 보조를 통해 자체 개발 역량을 확장시키는 노력은 반드시 후행돼야 한다. AI 도입으로 인한 기자 역할 대체 논쟁보다 인프라 포획의 경고장을 어떻게 다룰 것인가를 더 깊이 논의하는 게 지금은 더 생산적일 수 있다.

[언론사람] 언론사의 AI ‘인프라 포획’과 플랫폼 종속

미디어고토사 숍

저널리즘, 수익다각화, 탈플랫폼 전략
2022년 6월 모 대학 미디어학부 대학원생을 대상으로 강의했던 자료입니다. 디지털 저널리즘 과목이었고요. 강의 전에 수강생들로부터 질문을 받았습니다. 저널리즘, 레거시 미디어와 포털의 관계, 미디어 스타트업, 미디어스피어의 비즈니스 모델 등 다양한 분야에 걸쳐 수십 건의 질문이 제가 도착을 했었답니다. 모든 질문에 답할 수가 없어서, 그간의 자료, 신규 자료 및 데이터를 카테고리별로 재정리를
[번역물] 마크 톰슨 인터뷰 : 뉴욕타임스 디지털 전환의 기록
씨로켓과 미디어고토사 멤버들의 스터디를 위해 번역한 문서입니다. (문의 contact@neocap.co.kr, mediagotosa@mediasphere.kr) 👉 맥킨지의 원문 : ‘Building a digital New York Times: CEO Mark Thomps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