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와 이별을 고하려는 페이스북의 행보가 빨라지고 있다. 지난 7월 19일 월스트리트저널 보도1)를 보면, 가까운 시간 안에 페이스북이 언론사와의 뉴스 전재료 계약을 정리하고 여기서 아낀 다수의 자원을 크리에이터 경제에 쏟아부을 것으로 예상된다. 골치 아픈데다 ‘가성비’조차 나오지 않는 뉴스에 더 이상 돈을 퍼붓지 않겠다는 냉엄한 결단이 행간에서 읽힌다. 분기 매출액이 줄어들고2) 사용자마저 이탈하는 마당에 고매한 ‘저널리즘’까지 신경 쓸 여유가 있을 리 만무하다.

심지어 급성장하는 서브스택(Substack)에 대항하기 위해 2021년 기민하게 출시했던 뉴스레터 플랫폼 ‘불러틴 (Bulletin)’마저도 투자 대상에서 제외됐다. ‘불러틴 셧다운’이라는 제목을 단 뉴스가 글로벌 IT 미디어 톱기사에 오를 날도 머지않아 보인다. 이렇게 뉴스는 페이스북의 핵심 메뉴에서 서서히, 한편으로는 빠르게 ‘삭제’되어 가고 있다.

현재 페이스북 모회사 메타의 머릿속엔 온통 ‘틱톡(TikTok)’과 ‘숏폼 영상’뿐이다.3) 그들의 광고 수익을 잠식하고 있는 틱톡, 틱톡의 흥행을 주도하고 있는 크리에이터, 그들이 매일매일 만들어내는 숏폼 영상 생태계는 메타의 모든 촉수가 향하는 방향이다. 뉴스에 투입해 왔던 연간 1000억 원 이상의 비용을 크리에이터 경제에 투입하겠다는 계산도 틱톡을 염두에 둔 접근이다. 틱톡과의 경쟁이 미국 내 언론사들의 저널리즘 전재 계약료를 감축시키는 나비효과를 불어온 셈이다.

알려져 있다시피 틱톡은 숏폼 영상의 상징이다. 유튜브가 ‘쇼츠(Shorts)’라는 이름으로, 인스타그램이 ‘릴스 (Reels)’라는 제목으로 벤치마킹한 원본 제품이자 원조 서비스다. 고작 20초 내외의 짧은 영상4)으로 전 세계 10억 명 이상을 열광하게 한 독특한 비디오 플랫폼이다. 그곳에 국적을 불문한 광고주들이 돈을 못 써 안달이 나있다. 메타가 안절부절 못하는 이유도 틱톡에 이들을 빼앗길까 봐서다. 뉴스나 기자 따윈 이제 안중에 없고, 오로지 틱톡과 숏폼, 크리에이터만을 외치는 상황이다.


당신이 놓쳤을 수도 있는 글

뉴스레터는 정말 저물고 있을까
뉴스레터에 대한 회의론이 갑작스럽게 불어나고 있습니다. 경기 침체가 만들어낸 여러 풍경 중 하나라고 하기엔 조금은 파장이 커보이기까지 합니다. 엄밀하게 따지면 뉴스레터 자체에 대한 회의론이라기보다 뉴스레터 기반 비즈니스에 대한 회의론에 가깝긴 합니다. 다만 이런 논의가 공론화하고 있다는 게 조금은 우려스럽습니다. 뉴스레터 ‘일몰론’의 내용과 요지뉴스레터 일몰론의 시발점은 그 유명한 레코드의 전문 기자
감시견 저널리즘은 ‘이상‘이자 ‘신화’일 뿐일까
워치독 저널리즘, 즉 감시견 저널리즘은 저널리즘과 동의어와도 같은 존재입니다. 저널리즘 하면 떠올리는 단어가 바로 감시견 저널리즘이죠. 권력을 견제하고 비판하는 역할 이를 통한 건강한 민주주의를 가꾸어가고자 하는 열망, 그 모든 것이 감시견 저널리즘에 투영돼 있습니다. 저널리즘이라는 단어를 떠올리면 대다수가 이 감시견 저널리즘을 생각하게 됩니다. 수용자들은 어떻게 생각할까요? 바로 이 지점에서 괴리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