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풍향계/Google news 2007/03/14 10:58 몽양부활


YouTube에 저장된 자사 동영상 클립 10만개를 삭제하라고 경고했던 Viacom이 구글에 대해 한층더 공세적인 태도를 취하고 있다. Viacom은 지난 13일 저작권 위반 혐의로 구글에 소송을 제기했다. 요구한 금액만도 10억 달러. 우리돈으로 따지면 대략 9500억원에 달하는 어마어마한 금액이다.

이 같은 Viacom의 공세적 행보는 이미 예상됐다. Traditional Media의 대명사격인 Viacom은 구글의 ‘콘텐트-광고 제국’ 건설 의지에 다른 어느 미디어 업체보다 큰 우려를 표시했던 기업이다. 구글이 콘텐트-광고를 독점적으로 콘트롤 하는 것을 결코 좌시하지 않겠다는 게 내부 방침인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이 충돌의 이면에는 유통 권력과 생산 권력 간의 치열한 주도권 경쟁이 똬리를 틀고 있다. 구글로 대표되는 거대 유통권력과 여전히 건재함을 과시하고 있는 콘텐트 생산 권력 간의 암투는 당분간 이어질 수밖에 없는 구조. 막강한 소비자 즉 시청자를 보유하고도 유통 권력에 왕좌를 내준다는 것은 Viacom로서는 인정할 수 없는 선택임엔 분명하다.

VIACOM "구글의 콘텐트·광고 독식 좌시않겠다"

하지만 구글이라는 거대 유통권력이 소비자와의 접촉면으로 앗아감으로써 정작 Viacom은 콘텐트를 생산해내고도 웹 소비층이 줄어드는 이상 현상에 빠져들고 있다. 거대한 짐승처럼 집어삼키는 구글 앞에서 Viacom이 위기감을 느끼는 것은 당연지사. Youtube내 자사 콘텐트 삭제를 요구한 Viacom이 최근 Youtube와 각을 세우면서도 Joost와 콘텐트 사용협약을 체결한 것은 이러한 속내를 드러낸 것이라 할 수 있다.

여기서 잠시 지난 3월 1일 어닝 컨퍼런스에서 Viacom의 CEO인 필립 다우먼(Phillip Dauman)이 발언한 내용을 살펴볼 필요가 있겠다.

"우리는 우리 회사의 콘텐트(MTV와 Comedy Central 등)가 온라인에서 그 가치를 보호받도록 하기 위해 삭제할 것을 요구했다. 우리는 이번 조치로 우리 업계의 광범위한 지지를 한마음으로 받고 있다. 그런 뒤 우리 사이트로 들어오는 비디오 트래픽이 엄청나게 증가했다. 이는 우리 전략의 정당하고 정확했음을 입증하는 사례라 할 수 있다. 동시에 우리는 우리의 저작권을 존중해주고 그러한 방식으로 부가적 수익을 창출해줄 수 있는 유통 채널과 협상하는 것에 관심이 있다“

Viacom의 ‘저작권 보호’ 전략이 성과가 있었다는 의미기도 하거니와 Viacom이 이러한 방침을 당분간 철회하지 않고 정면으로 맞설 것임을 시사하는 발언이기도 하다. 특히 전문가들은 ‘부가적 수익’(incremental revenue)과 관련해, 일종의 콘텐트 노출횟수에 따른 수익배분을 요구하고 있는 것 아니냐고 해석하기도 하고 있다.

CBS와의 장기계약에 실패하고, Viacom으로부터 막대한 소송까지 당한 구글은 곤혹스러울 수밖에 없는 처지다. Youtube 인수(채널 확보다)를 제외하곤 이렇다할 성공적인 콘텐트 공급 계약을 이끌어내지 못하고 있는 형국이라 고민이 산더미로 불어날 수밖에. 에릭 슈미트의 2007년 1순위 프로젝트, Youtube의 수익모델 찾기 또한 요원해지고 있다. 풍부한 콘텐트를 공급받지 못할 경우 Youtube는 소수의 UGC로만 운영되는 초라한 유통매체로 전락할 수도 있다. 이 경우 수익모델 개발은 사실상 불가능하게 되고 넘쳐나는 복제 콘텐트로 인해 잇단 송사에 휘말리면서 한순간에 좌초할 수도 있다.

그렇다 비관할 일만은 아니다. BBC와 콘텐트 교류 협약을 체결해놓은 상황이라 당분간은 한숨을 돌릴 수는 있다. 그리도 기뻤던 탓인지 에릭 슈미트는 “우리는 우리 파트너를 돕기 위해 우리 플랫폼과 기술에 지속적으로 투자할 것”이라고 반색했다.

iMBC와 판도라TV의 전면전 조짐은 GOOGLE-VIACOM의 한국판

구글의 행보만큼 관심을 가져야 할 부분이 Traditional Media의 제휴, 인수 움직임이다. 아직 도드라진 움직임이 나타나고는 있지 않지만, 느슨한 결사체를 구성해 구글과 전면전을 벌일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New이건 Traditional이건 광고라는 같은 먹잇감을 두고 벌이는 투쟁이라 한 치의 물러섬이 없을 것이란 건 지레 짐작하고도 남을 것이다.

(한국의 텍스트 news 부문에서) 네이버와 다음이 뉴스 소비채널을 장악한 것에 반발해, <조선일보>를 중심으로 뉴스뱅크를 결성, 저작권 보호에 나서는 것도 비슷한 차원에서 이해될 수 있을 것이다.  

그리고 구글로서는 안정적인 콘텐트 확보를 위해 소규모 미디어 그룹(영상 생산 업체)을 잠식해들어갈 가능성도 있다. 결과적으로 유통권력은 생산권력을 집어삼킴으로써, 제작권력은 스스로 유통권력화 하는 생존전략을 펴나가지 않을까? Viacom의 MTV가 Yahoo Movie의 'Best Movie Spoof'를 통해 시청자의 참여(패러디물 제출 등)를 허용하고 시상도 할 것이라고 밝힌 것도 이러한 맥락에서 조명해볼 수 있을 것이다.

이러한 상황은 국내 상황에 그대로 대입될 수 있다. 최근 iMBC 등 지상파 콘텐트 제작 업체들이 판도라TV와 저작권과 관련 전면전을 선포할 조짐을 보이고 잇다. 아마 Viacom의 행보에서 얻은 교훈이 큰 탓이 아닌가 추측해본다.

유통권력과 제작권력의 충돌, 어떻게 결판이 날지 천천히 지켜볼 일이다.


업데이트

Google, Viacom settle landmark YouTube lawsuit
Google Inc has settled a landmark copyright lawsuit in which Viacom Inc accused the Internet search company of posting its programs on the YouTube video service without permiss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