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로이터저널리즘연구소가 매해 발간하는 'Digital News Report 2022'가 공개됐습니다. 이 리포트가 발행될 때마다 업데이트 하는 지표 중 하나가 '온라인 뉴스에 지불한 경험'의 비율입니다. 그 중에서도 한국과 미국을 비교하는 데이터에 관심이 높습니다.

올해도 리포트엔 이 질문이 빠지지 않았습니다. 정확히 질문을 인용하면

Have you paid for ONLINE news content, or accessed a paid-for ONLINE news service in the last year? (This could be digital subscription, combined digital/print subs or one-off payment for an article or app or e-edition).

우리말로 풀어쓰면 아래와 같을 겁니다.

지난해에 온라인 뉴스 콘텐츠에 돈을 지불하거나, 유료 온라인 뉴스 서비스에 접근하기 위해 돈을 낸 경험이 있나요? (디지털 구독 혹은 디지털/인쇄신문 구독 또는 기사나 앱, 전자에디션을 이용하기 위해 단건 구매한 것도 포함될 수 있습니다.)

제가 이 데이터에 주목하는 이유는 지난해 발행했던 제 글에도 잘 나와있습니다. 국내 기자들은 미국과 한국 수용자들의 뉴스에 대한 유료 지불의사를 늘 궁금해하죠. '한국 수용자들은 뉴스에 돈을 안내'라고 생각하는 분도 기자 사회에선 상당히 많은 편이기도 합니다. 아래 데이터의 추이는 그런 편견과 인식에서 벗어나는데 조금이나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저는 판단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강연 때마다 이 그래프를 준비해 가기도 하는데요.

결과를 보시면 알겠지만, 한국은 여타 국가와 비교했을 때 이 수치가 그리 낮은 편이 아닙니다. 아래 통계도 같이 한번 보시죠. 일본의 경우 10%로 우리보다 4%나 경험 정도가 늦습니다. 오프라인 뉴스 구매 경험이 훨씬 많은 곳이라 온라인 뉴스에 대한 지불 경험이 조금은 덜할 수 있겠다는 분석도 가능할 것이고요.

물론 이런 통계를 눈으로 확인한다고 하더라도, 자신의 주변에서 유료 지불 경험을 한 이들이 적으면 믿지 않으시는 분도 많다는 걸 알고 있습니다. 그럼에도 이러한 통계가 유료 구독을 바라보는 태도와 시선을 조금이라도 수정하는데 도움이 됐으면 하는 바람으로 여기에 올려두겠습니다.


함께 읽어보기

‘온라인 뉴스에 돈 낸다’ 한국-미국 차이는 정말 클까?
언론계에 계시는 분들로부터 자주 듣는 질문이 있습니다. ‘한국의 독자는 다른 나라에 비해 뉴스에 돈을 내려고 하지 않는다, 그래도 구독이 가능하겠느냐’라는 것이죠. 사실 위 질문이나 의견은 감에 의존한 경우가 많습니다. 이렇다 할 만한 통계가 근거를 제시하면서 위 명제를 주장하는 경우는 많지 않습니다. 아래 그래프부터 볼까요? 로이터 저널리즘 연구소가 발표한 보고서를 2016년
유료 구독 도입과 성장 및 확장을 위한 전략
누구에게 도움이 될까요?유료 구독을 검토 중인 언론사 전략 담당자들에게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유료 구독을 결정한다고 쉽게 적용할 수 있는 것이 아닙니다. 어떤 장기 전략을 필요로 하는지, 성과 지표 체계는 어떻게 바뀌어야 하는지, 어떤 기반 기술이 필요한지 등 고려할 점들이 많이 있습니다. 짚어야 할 점들을 하나하나 설명을 해두었습니다. 어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