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고토사(Mediagotosa) logo

조선일보

A collection of 6 posts

조선미디어는 신문사일까 방송사일까?
전체 공개 유료 구독자 전용 무료 회원 공개
미디어경영

조선미디어는 신문사일까 방송사일까?

조선일보의 매출액이 2020년 대비 작은 반등을 했다고는 하지만 여전히 2019년 매출액에는 미치지 못하는 수준입니다. 그나마 당기순익이 늘어난 것이 위안이라면 위안이라고 할 수 있을 겁니다. 하지만 영업수익이 크게 줄어든 상황에서 당기순익으로 버티는 작업은 오래 가진 못할 수 있습니다

최근 4년치 신년사로 추정한 조선일보의 미래 전략
전체 공개 유료 구독자 전용 무료 회원 공개
조선일보

최근 4년치 신년사로 추정한 조선일보의 미래 전략

언론사에 종사하고 계시는 기자들이나 경영진을 만나면 누구나 할 것 없이 조선일보와 중앙일보의 디지털 전략에 대해 평가나 전망해 달라는 요청받습니다. 두 신문사가 국내 언론산업에서 지닌 위상이나 상징성 때문일 겁니다. 특히 중앙일보는

전체 공개 유료 구독자 전용 무료 회원 공개
네이버

부산일보 네이버 편집판 전략에 대한 생각과 반론

“우리나라는 포털과 모바일을 통한 뉴스 유통 비중이 월등히 높다. 이 같은 뉴스 유통시장의 특성을 감안할 때 현재와 같은 네이버의 지역 매체 배제는 디지털 뉴스 시장에서 지역의 목소리를 틀어막고 서울의 여론만 확대재생산하는 결과를 낳는다. 지역 매체에게는 디지털 공론장에서의 도편추방이나 다름없다.”(2019년 3월, 한국지방신문협회 공동성명서 일부)

  • 이성규
    이성규
조선일보의 Arc 도입과 디지털 전략
전체 공개 유료 구독자 전용 무료 회원 공개
cms

조선일보의 Arc 도입과 디지털 전략

아크의 도입은 향후 디지털 전략에서 워싱턴포스트를 일정 수준 닮아 갈 수 있다는 의미일 수 있습니다. 아크는 디지털 제작을 우선하는 시스템입니다. 종이신문은 후순위에 존재합니다. 종이신문 발행 중심으로 작업 프로세스가 정의돼 있고, 그것에 맞춰 인력이 할당돼있는 구조는 변화가 불가피할 수밖에 없습니다.

  • 이성규
    이성규
전체 공개 유료 구독자 전용 무료 회원 공개
뉴미디어

전통 미디어의 반복된 뉴미디어 괄시

수십 년 전 신문 기자들은 방송 기자를 기자로 받아들이지 않았다. 심지어 괄시도 했다. 방송이라는 새로운 미디어를 그들의 이너서클에서 배척했다. 출입처에서의 차별은 기본이었다. 공종원 전 조선일보 논설위원은 1970년대 기자실의 풍경을 이렇게 묘사했다. “어쩌다 기자들이 총회를 하는데 정회원만 참가할 수 있다는 것이다. 방송은 두 명이 출입해도

  • 이성규
    이성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