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고토사(Mediagotosa) logo

저널리즘

저널리즘의 경향, 저널리즘의 혁신, 변화 등을 다룹니다.

[차트] 기자가 신뢰하는 언론사 9년간의 변화
전체 공개 유료 구독자 전용 무료 회원 공개
신뢰도

[차트] 기자가 신뢰하는 언론사 9년간의 변화

💡기자협회가 올해도 신뢰도 조사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저는 9년치 데이터를 모아봤는데요. 2014년부터 어떤 흐름으로 전개됐는지 한눈에 파악해 보시기 바랍니다. 모름/없음에 대한 응답률이 많이 내려갔습니다. 이 수치는 주목할 만하다고 생각합니다. 이메일로

  • 이성규
    이성규
탐사보도의 '부정성 편향' 한계를 솔루션 저널리즘으로 해결한 사례
전체 공개 유료 구독자 전용 무료 회원 공개
저널리즘

탐사보도의 '부정성 편향' 한계를 솔루션 저널리즘으로 해결한 사례

다음 주 런치 스터디의 주제가 '수용자 관점에서 본 감시견 저널리즘의 한계'에 관한 것입니다. 넓게는 탐사 보도도 해당이 될 수도 있겠죠. 이미 잘 알려져 있다시피, 감시견 저널리즘이나 탐사 보도는 수용자 관점에선

  • 이성규
    이성규
감시견 저널리즘은 뉴스 신뢰회복에 도움이 될까?
전체 공개 유료 구독자 전용 무료 회원 공개
한줄인용

감시견 저널리즘은 뉴스 신뢰회복에 도움이 될까?

한줄인용은 미디어고토사의 작가가 관련 서적이나 논문 등을 보면서 인용하고 싶은 문구를 정리하는 코너입니다. 때론 길 때도 있고 때론 한 문장으로 끝날 때도 있을 겁니다. 미디어고토사 독자들이 가벼운 읽을 거리를 이곳에서

'짧은 리드' 문장의 시대가 저문다
전체 공개 유료 구독자 전용 무료 회원 공개
저널리즘

'짧은 리드' 문장의 시대가 저문다

기사의 리드문은 될 수 있으면 짧게 쓰라고 교육을 받습니다. 다수의 언론 관련 서적에도 그렇게 적혀 있습니다. 특히 스트레이트 기사의 리드문은 그리해야 한다고 강조됩니다. 역피라미드의 구조 때문이죠. 하지만 기사의 유형과 포맷에

"사람들이 허위에 가치를 부여하면 완전경쟁시장은 파레토 최적의 방식으로 허위를 공급해줄 것"
전체 공개 유료 구독자 전용 무료 회원 공개
한줄인용

"사람들이 허위에 가치를 부여하면 완전경쟁시장은 파레토 최적의 방식으로 허위를 공급해줄 것"

한줄인용은 미디어고토사의 작가가 관련 서적이나 논문 등을 보면서 인용하고 싶은 문구를 정리하는 코너입니다. 때론 길 때도 있고 때론 한 문장으로 끝날 때도 있을 겁니다. 미디어고토사 독자들이 가벼운 읽을 거리를 이곳에서

기자들이 과대평가하는 시민의 '정치적 양극화' 규모
전체 공개 유료 구독자 전용 무료 회원 공개
양극화

기자들이 과대평가하는 시민의 '정치적 양극화' 규모

시민들 간 정치적 양극단화의 정도는 얼마나 심각할까요? 어떤 잣대로 보느냐에 따라 크게 출렁일 수 있을 겁니다. 특히나 정치 현장 혹은 포털이나 소셜미디어, 커뮤니티 댓글의 렌즈를 통해서 양극단화의 정도를 평가하면 회복불능의

[번역] 저널리스트의 '3중 선택' 고민: 뉴스의 불편부당성을 다시 생각하는 방법
전체 공개 유료 구독자 전용 무료 회원 공개
저널리즘

[번역] 저널리스트의 '3중 선택' 고민: 뉴스의 불편부당성을 다시 생각하는 방법

[미디어고토사 주] 불편부당성(impartiality). 거의 대부분 언론사들이 표방하고 있는 가치입니다. 하지만 어느 곳도 지키지 못하고 있는 미션이기도 합니다. 자신의 입장을 명료하게 드러내는 언론사들도 적잖습니다. '저널리즘은 중립적이어야 하는데 이래도 되는 거야'라고

  • 이성규
    이성규
'진영 양극화' 시대,  UN이 제안하는 언론의 보도 팁 3가지
전체 공개 유료 구독자 전용 무료 회원 공개
저널리즘

'진영 양극화' 시대, UN이 제안하는 언론의 보도 팁 3가지

어렵습니다. 현장 기자라면 고민이 더 많을 겁니다. 독자들은 이념과 진영으로 양분되어 가고, 진실을 진영에 따라 편가르려는 경향은 더욱 뚜렷해지고 있습니다. 댓글은 폭력으로 돌변해서 반대 진영 언론사와 기자를 공격하기에 바쁩니다. 이

언론사의 신뢰 구축 방안, 효과와 한계
전체 공개 유료 구독자 전용 무료 회원 공개
로이터연구소

언론사의 신뢰 구축 방안, 효과와 한계

신뢰의 위기는 어제오늘의 이야기는 아닙니다. 위기를 넘어서기 위한 여러 방법들이 제시되고 있지만 똑부러지는 단일 해법은 아직까지 도출되지 못하고 있습니다. 언론사에 대한 신뢰가 워낙 복합적으로 구축되거나 무너지기에 제반 요인들을 고려하지 않으면

  • 이성규
    이성규